YTN

독일, '백신 패스' 시행에도 저조한 백신 접종률로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유럽 곳곳에서는 단계적 일상회복인 '위드 코로나'로 가는 길목에서 백신 패스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8월부터 백신 패스를 도입한 독일은 백신 패스가 벌써 일상이 된 모습입니다.

시민들은 대체로 만족하고 있지만, 백신 접종률 상승에는 크게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운경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독일 쾰른의 한 미술관 앞,

관람객들이 입장을 위한 준비를 합니다.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백신 접종 완료 QR코드 등의 확인 절차를 거친 후 손목에 노란색 띠를 두르고 미술관으로 들어갑니다.

동포들이 자주 이용하는 한인 식당에서도 출입 시 '백신 패스' 확인은 필수입니다.

"네, 확인 됐습니다. 들어가세요."

독일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 증명서와 코로나 완치 증명서, 그리고 코로나 음성 확인서 가운데 한 가지를 제시해야만 모든 실내 시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누르잔 외제르 / 약사 : 백신 패스가 없으면 일상생활이 매우 어렵습니다. 모두에게 접종 기회를 줬어요. 주어진 기회에 모두가 백신을 맞아야 합니다.]

백신 패스 제도를 시행한 지 두 달 남짓, 시민들은 대체로 만족감을 나타냅니다.

[울리케 프로이스 / 독일 에쉬보른 : 이 QR 코드는 약국에서 쉽고 빠르게 발급받을 수 있어요. / 제 것만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라 저희 가족 것도 모두 휴대폰에 넣을 수 있어요. 우리 가족이 어딘가로 갈 때 가족 모두의 QR 코드를 신속하게 보여줄 수 있다는 거죠.]

[이찬걸 / 독일 프랑크푸르트 : 이런 제도가 저희 시민들 마음에 안정감을 주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동안 활동을 아예 못했었는데 마음 편하게 밖에서 식사할 수 있는 상황이 됐죠.]

코로나 상황에서 경제적인 타격이 컸던 상인들에게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있습니다.

[박남중 / 자영업자 : (백신 패스 이후) 매출이 많이 늘었어요. 봉쇄 때보다는 훨씬 나은 상황이니까 앞으로는 계속 이렇게 해서 유지가 될 거 같고요.]

백신 패스 도입으로 한때 제자리걸음이었던 접종률이 소폭 증가했지만,

백신 패스 제도를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던 프랑스나 이탈리아와는 달리 큰 효과는 보지 못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백신 패스를 통한 미접종자의 시설 이용 제한이 접종을 유도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합니다.

[류소영 / 독일 내과 의사 : 백신 패스가 있고 없는 게 코로나 백신 접종률을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왜냐하면 지금까지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대부분 예방 접종을 맞아서 부작용이 생기는 두려움이랄지, 불신 이런 것들 때문에 접종을 거부하고 있는 환자들이 많은데…]

지난달부터 코로나 검사를 유료로 전환하는 등 백신 접종률 높이기에 나서고 있는 독일,

백신 패스 시행에도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유인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YTN 월드 김운경입니다.

YTN 두수진 (doosj@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