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이자 CEO도 "내년 일상 복귀" 예상...WHO, 코로나 기원 조사 재개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

화이자 CEO "1년 내 일상 복귀…매년 접종 가능성"
모더나 CEO "내년 일상 회복 가능…1~3년마다 부스터샷"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 재개 추진…새 조사팀 곧 구성"
[앵커]
세계 주요 백신 제약사 CEO들이 팬데믹이 1년 내 종식될 수 있다는 전망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코로나19 기원 조사 재개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조수현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 살펴봅니다. 어서 오세요.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끝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데, 최근 긍정적인 전망이 계속 나오고 있군요?

[기자]
네, 이번에는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입니다.

불라 CEO는 ABC뉴스에 출연해 "1년 이내에 정상적인 생활에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코로나19 변이가 더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거나 앞으로 백신이 필요 없다는 뜻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불라 CEO는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는 새로운 변이가 계속 나오고 매년 재접종해야 하는 상황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도 "정말 모른다"며 "데이터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23일, 스테반 방셀 모더나 CEO도 거의 유사한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방셀 CEO는 내년 중반까지 전 세계 모든 이들이 접종 가능할 정도로 충분한 물량이 있을 것이고 일상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부스터샷이 1~3년마다 필요할 것이라며 "결국은 독감과 비슷한 상황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앵커]
두 사람의 말을 종합해보면, 코로나 바이러스가 완전히 종식되지는 않겠지만, '위드 코로나'의 개념으로 일상생활을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부스터샷이 계속 필요하다는 것으로 들리는데요.

12세 미만 어린이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사용 전망은 어떻습니까?

[기자]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20일 자사 백신이 5~11세 어린이들에게도 안전하고 효과가 높은 것으로 입증됐다고 발표한 바 있는데요.

불라 CEO는 조만간 이들 어린이에 대한 백신 접종 승인을 위해 임상시험 데이터를 미 식품의약국 FDA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몇 주가 아닌 며칠 내에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5~11세 어린이는 성인 접종량의 3분의 1을 맞을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이들을 위해 더 많은 양의 백신을 생산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미국에서는 어린이들이 '트릭 오어 트릿' 놀이를 즐기는 핼러윈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는데, 올해는 예년처럼 이런 풍경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요?

[기자]
네, 많이들 아시다시피 '트릭 오어 트릿'은 어린이들이 핼러윈 복장을 하고 동네 이웃집들을 돌아다니며 사탕을 얻는 놀이를 가리키는데요.

지난해에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미국의 많은 지역에서 '트릭 오어 트릿'이 금지됐는데 올해는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올해 핼러윈에 아이들이 '트릭 오어 트릿'을 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밖에 나갈 수 있는 상황이라면 물론"이라고 답했습니다.

사람들이 붐비는 핼러윈 파티에 가는 것은 권하지 않지만 "아이들이 소규모 그룹으로 '트릭 오어 트릿'을 하는 것은 허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너무 많은 아이들이 한꺼번에 몰려다니지 않도록 인원수만 제한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겁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또 대부분의 초·중·고교가 정상적으로 교실 수업을 하고 있지만, 교내 전염 우려는 높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 차원에서 적절한 예방 전략을 실행한다면 교내 감염은 일어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끝으로 코로나19 기원 조사 관련 소식 알아보죠. 현재 WHO 조사가 중단된 상태인데, 곧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고요?

[기자]
네, WHO가 코로나19 기원 조사 재개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 조사팀은 실험실 안전과 바이오보안 전문가, 유전학자, 바이러스의 '종간 감염'에 정통한 동물 질병 전문가 등 20여 명의 과학자로 꾸려질 예정입니다.

조사팀 모집에는 수백 명이 지원했고, 이번 주말까지 선발 절차가 끝난다고 합니다.

새 조사팀 구성은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WHO에 중국 내 코로나 기원 조사 재개를 압박하는 가운데 내려진 결정입니다.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공개적으로 조사 재개를 요구하면서 최소 1명 이상의 미국인 전문가를 포함시킬 것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연임을 노리고 있는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누구보다도 미국의 지지가 절실한 만큼, 미국에 상당 부분 협조하게 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앞서 WHO의 1차 조사팀은 10명 전원이 '비 미국' 출신 전문가들이었는데, 우한 실험실 기원 가능성이 극히 낮다고 판단한 바 있습니다.

다만 조사팀은 중국 당국이 혈액은행 샘플을 분석하고 초기 감염 의심 사례를 추가 조사해야 한다고는 촉구했습니다.

그런데 미국이 우한 실험실 유출 의혹을 계속 제기하고 있는 만큼, 이번 2차 조사에서는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게 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중국의 협조가 필요한데, 실험실 유출설을 부인하는 중국이 조사팀의 자국 내 활동을 어디까지 허용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