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타이완, CPTPP 가입 놓고 갈등...中, 공중 무력시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에 이어 타이완이 '포괄적 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CPTPP 가입을 신청하면서 양안 관계의 긴장이 또 높아지고 있습니다.

양측의 입장이 맞서는 가운데 중국은 어제 타이완의 방공식별구역에서 공중 무력시위를 벌였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이 주도했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에서 미국이 탈퇴하자 2018년 말 일본, 호주 등 나머지 11개국이 출범시킨 CPTPP.

중국에 이어 엿새 만에 가입을 신청한 타이완은 중국과 무관하며, 경제 발전을 위한 순수한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타이완 무역협상 대표는 더 많은 국제조직에 가입하라는 차이잉원 총통의 지시에 따라 오래 준비해 왔다며 중국의 방해를 우려했습니다.

[덩전중 / 타이완 무역협상판공실 대표 : 중국은 늘 국제무대에서 타이완의 기회를 막아왔습니다. 중국이 먼저 (CPTPP에) 가입하면 타이완에 위험이 됩니다.]

타이완은 2002년 세계무역기구 가입 이후 경제 무역 분야의 가장 중요한 발걸음이라고 강조합니다.

중국은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타이완은 나눌 수 없는 중국의 일부이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공인된 국제관계 준칙"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어떤 국가도 타이완과 공식 교류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타이완이 어떠한 공식적 성격의 협의체나 조직에 가입하는 것도 단호히 반대합니다. 중국의 입장은 명확합니다.]

중국은 어제(23일) 공중 무력시위를 벌였습니다.

타이완 공군은 중국 군용기 24대가 방공식별구역에 들어와 초계기 출격 등으로 대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무력시위 규모는 지난해 가을 이후 세 번째로 컸습니다.

중국은 과거 미국 주도로 이뤄졌던 TPP를 경계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CPTPP에 복귀할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지금은 중국도 적극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