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이자 "백신 효능 두 달에 6%씩 저하...부스터 샷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화이자 "백신 효능 두 달에 6%씩 저하...부스터 샷 필요"

2021년 09월 16일 01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화이자 "백신 효능 두 달에 6%씩 저하...부스터 샷 필요"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능이 시간이 지나면서 저하된다며 추가 접종인 부스터 샷 승인을 촉구했습니다.

화이자는 미국 식품의약국, FDA에 제출한 문건에서 지금까지 축적된 데이터를 근거로 2회차 접종을 받은 지 6개월이 지난 16세 이상에게 3차 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FDA는 오는 17일 부스터 샷 승인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외부 전문가 패널 회의를 앞두고 이 문건을 홈페이지에 공개했습니다.

화이자는 자체 임상시험 결과 백신 효능이 2회차 접종 후 두 달마다 약 6%씩 약해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찍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 사이에서 돌파 감염이 더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임상시험이 아닌 이스라엘과 미국의 실제 접종자 데이터에서도 백신 효능이 갈수록 줄어든다는 사실이 드러난다고 덧붙였습니다.

화이자는 특히 이미 부스터 샷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에서 3차 접종이 코로나19에 대한 높은 수준의 방어 기능을 복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