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나고야 시장이 깨문 금메달 새것으로 교환 결정

실시간 주요뉴스

일본 나고야 시장이 돌발적으로 깨문 뒤 닦지도 않고 돌려줬던 일본 소프트볼 선수의 금메달이 새것으로 교환될 예정입니다.

일본올림픽위원회는 IOC 등과의 협의를 거쳐 일본 소프트볼 선수 고토 미우의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새것으로 바꿔주기로 결정했습니다.

문제를 일으킨 사람은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으로 지난 4일, 지역 출신 소프트볼 투수인 고토 미우의 금메달 획득을 축하하는 행사에서 금메달을 자신의 목에 걸고 깨문 뒤 닦지도 않고 돌려줬습니다.

이후 파장이 커지자 가와무라 시장은 공개적으로 사과했지만 논란은 계속됐고, 결국 대회 관계자들이 메달 교환 결정을 하게 됐습니다.

YTN 김기봉 (kgb@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