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올림픽 이후가 더 문제..."도쿄 하루 확진 1만 명 될 수도"

실시간 주요뉴스

도쿄 4,166명·일본 전체 14,207명…또 최다 기록
연휴 여파·델타 변이…감염 폭발 이어져
올림픽 이후가 더 문제…도쿄 하루 ’1만 명’ 전망
[앵커]
폭발적으로 감염이 늘고 있는 일본, 최악의 경우 도쿄에서만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의료 붕괴가 현실로 다가온 가운데 증상이 심한 사람만 입원할 수 있게 한 정부 방침을 놓고도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도쿄와 오키나와에서는 또다시 확진자 수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올림픽 개막일 즈음 이어진 연휴와 전염력 강한 델타 바이러스의 영향이 한꺼번에 나타나고 있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올림픽이 끝난 뒤가 더 문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오미 시게루 / 일본 정부 코로나19 대책 분과위원장 : 도쿄에서 1만 명이 될 수도 있고, 이보다 적은 6천~8천 명이 다음 주 나올 수 있습니다. 감염자 증감은 있겠지만 하루 이틀 사이에 갑자기 줄어들 일은 없을 겁니다.]

여기에 중증 환자만 입원시키겠다는 스가 총리의 갑작스런 발표까지 더해져 국민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과 사전 논의 없이 나온 방침에 여야를 막론하고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다카기 미치요 / 연립여당 공명당 중의원 : 산소호흡기가 필요한 감염자도 집에서 요양하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철회를 포함해 재검토 하기를 바랍니다.]

치료가 필요한데 집에서 요양하라는 것은 정부가 사실상 의료 붕괴를 시인한 셈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야당은 정부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아즈미 쥰 / 입헌민주당 국회대책위원장 : 정치가 국민 생명을 잘라내 버리는 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인식에 모든 야당이 일치했습니다. 너무 갑작스러운 방침이어서…]

의료계는 입원 여부는 현장 의료진이 결정하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나카가와 토시오 / 일본의사회장 : 의사가 입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입원할 수 있다고 정부의 확인을 받았습니다. 현장에 있는 의료진들이 염려할 것으로 생각합니다만…]

스가 총리는 이달 말까지 전 국민 40%가 2회 접종을 마치도록 하겠다고 밝혔지만 백신 외에 이렇다 할 대책은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니카이 자민당 간사장은 "스가 총리 연임을 원하는 국민 목소리가 높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SNS에서는 "어느 나라 국민이냐"며 실소를 금치 못하겠다는 반응이 잇따랐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