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이후의 팬데믹 대비해야...美, 백신 선개발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코로나19 이후의 팬데믹 대비해야...美, 백신 선개발 추진"

2021년 07월 27일 07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현재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언젠가는 수그러들겠지만 또 다른 병원체에 의한 새로운 팬데믹 가능성은 여전합니다.

코로나 이후의 팬데믹 발생을 막기 위해 다양한 백신을 미리 개발해놓으려는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습니다.

박경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뉴욕타임스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이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팬데믹에 대비한 백신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라사열이나 니파 등 대유행 가능성이 있는 20여 종의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프로토타입 백신을 미리 개발해놓겠다는 구상입니다.

프로토타입 백신이 있으면 해당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초기 단계에 백신을 신속히 보급해 팬데믹을 미리 막을 수 있습니다.

이런 프로젝트가 가능해진 것은 바이러스의 구조를 파악하고, 항체와 바이러스가 어떻게 결합하는지 등을 알아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기 때문입니다.

파우치 소장은 백악관 등과 논의 중이라며 이르면 내년부터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러스 20종 가운데 우선 10개 종에 대한 백신 개발에 나서, 5년 정도면 첫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미 후보 바이러스 20종의 구조와 취약점 등을 정리하는 기초 작업은 마쳤습니다

제약업체들과 프로토타입 백신 생산을 위한 공동 협약도 체결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매년 수십억 달러, 우리 돈 수조 원의 개발비를 조달하기 위해서는 미 의회를 설득해 예산을 배정받아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습니다.

YTN 박경석입니다.

YTN 박경석 (ks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