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여곡절' 올림픽 개막...축제 분위기 사라진 日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우여곡절' 올림픽 개막...축제 분위기 사라진 日

2021년 07월 23일 11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우여곡절 끝에 도쿄 올림픽이 오늘 개막하지만 대회를 바라보는 일본 국민들의 심경은 복잡합니다.

일본의 부흥을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스가 총리는 강조했지만 국민의 지지를 얻는데 실패했기 때문인데요.

개막식을 앞둔 일본 표정, 현지 연결해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개막식은 도쿄에서 열리는데 후쿠시마에서 생방송을 하게 됐네요?

[기자]
도쿄는 이번 올림픽 취재를 위해 온 조은지 조성호 우영택 세 동료 기자에게 잠시 맡기고, 저는 후쿠시마로 왔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아즈마 구장은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가 열리는 곳인데요.

후쿠시마는 이번 도쿄 올림픽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도시입니다.

일본 정부가 올림픽 유치 당시부터 지금까지 강조한 것이 바로 '부흥 올림픽'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도쿄 올림픽 성화가 출발한 곳도, 이번 올림픽 첫 공식 시합이 열린 곳도 바로 이곳 후쿠시마였습니다.

스가 총리는 지난 20일 IOC 총회에서도 이번 올림픽이 "부흥이 진행되고 있는 일본의 모습을 전 세계에 알릴 기회"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현지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일본 정부의 기대만큼 활기가 느껴집니까?

[기자]
제가 어제 후쿠시마에 도착해 시내 곳곳을 다녀봤는데요.

역 앞이나 관공서 주변에 걸려있는 올림픽 관련 현수막 정도를 빼면 대회 분위기를 실감하기 어려웠습니다.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여기서 열리는 모든 경기에 관중을 들이지 않기로 한 것이 결정적이었습니다.

도쿄와 수도권 지역도 모두 무관중으로 올림픽 경기가 열리기 때문에 비슷한 풍경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 경기장 자체가 시내에서 상당히 떨어져 있어 마치 외딴 섬에서 올림픽 경기가 치러지는 것처럼 보일 정도였습니다.

야외 단체 응원 등 관련 행사도 모두 중단된 상황인데요.

분위기도 가라앉아 있을 뿐 아니라 일부 시민들은 일본 정부가 강조하는 '부흥'이란 말에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후쿠시마 시민들의 목소리 들어보시죠.

[사토 이키코 / 후쿠시마 시민 : 올림픽 분위기가 전혀 안 느껴져요. 거리가 살풍경하잖아요.]

[시시도 케이 / 후쿠시마 시민 : (원전 사고로 인해 후쿠시마에 대한) 평판이 나빠져 힘든 사람들도 여전히 있고… 고생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정부가) 제대로 들어서 대책을 세워주면 좋겠습니다.]

[앵커]
후쿠시마 뿐 아니라 올림픽에 대한 일본 국민 여론도 여전히 좋지 않은데요.

왜 이렇게 국민에게 지지받지 못하는 올림픽이 돼 버렸을까요?

[기자]
지난주 아사히신문 여론 조사 결과 도쿄 올림픽에 반대한다는 유권자가 55%로 나타났습니다.

한때 80%에 육박했던 반대 여론이 가라앉기는 했지만, 대회 직전까지도 올림픽에 반대하는 여론이 절반을 넘은 겁니다.

이렇게 된 것은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일본 정부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은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입니다.

뒤늦은 방역 대책과 안이한 상황 판단으로 코로나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했기 때문인데요.

일본 국내 감염자는 2달 만에 5천 명을 넘었고, 선수를 포함한 대회 관계자들도 확인된 것만 90명 가까운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이뿐 아니라 인종 차별 문제로 개막 전날 연출 감독이 사퇴하는 등 온갖 스캔들이 이어지면서 국민에게 큰 실망을 안겼는데요.

어제 한 택시 기사가 올림픽이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고 제게 한 말이 지금 일본 국민들의 심정을 말해주는 것처럼 들렸습니다.

지금까지 후쿠시마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