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뉴욕주 비상사태 종료...텍사스는 의무화 갈등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美 뉴욕주 비상사태 종료...텍사스는 의무화 갈등

2021년 06월 24일 06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뉴욕주 1회 접종률…전체 인구 59%·성인의 72%
뉴욕주, 24일부터 코로나19 비상사태 종료 선언
’미 접종자·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지침은 유효
[앵커]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률에 따라 주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접종률이 높은 북부의 뉴욕주는 비상사태 종료와 함께 일상 회복을 선언했지만, 접종률이 낮은 남부 텍사스의 한 병원에서는 접종 거부 근무자를 해고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 초기 미국에서 최대 확산지였던 뉴욕주.

최소 1회 접종률이 성인의 70%를 넘어서면서 일상 회복에 성큼 다가섰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현지 시각 24일부터 비상사태를 종료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 미국 뉴욕주지사 : 주커 위원장과 협의해 선언했던 주의 보건 비상사태가 내일(24일)로 만료됩니다. 갱신되지 않을 것입니다.]

다만 접종받지 않은 사람들의 마스크 착용과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등 CDC 지침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에 대해 거부감과 공화당 지지세가 강한 남부 주에서는 갈등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텍사스주의 한 병원은 접종을 의무화하면서 거부한 직원 153명을 해고 또는 권고사직 처분했습니다.

해당 직원들은 접종 의무화가 불법이라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기각당했습니다.

[자레드 우드필 / 해고 직원 측 변호사 :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으로 개별 고용주가 고용 조건으로 백신 시험에 참여해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말하는 사례가 있습니다. 우리나라 역사상 그런 일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법원은 백신 의무 접종은 직원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하면서 생명을 구하는 본분을 다하려는 병원의 노력이며, 환자를 돌봐야 한다는 공공의 이익이 접종 선택권을 보호하는 것보다 훨씬 더 우선한다고 판시했습니다.

공공 보건 위기를 맞아 미국 곳곳의 의료기관에서 직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갈등은 더 확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