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인 4명 살해 애틀랜타 총격범 기소..."증오범죄 적용 사형 구형"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한인 4명 살해 애틀랜타 총격범 기소..."증오범죄 적용 사형 구형"

2021년 05월 12일 13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지난 3월 미국 애틀랜타에서 한인 4명을 포함해 모두 8명이 총격에 희생됐는데 관련 사건의 총격범이 기소됐습니다.

이번 사건을 맡고 있는 풀턴 카운티 검찰은 총격범에게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해 사형을 구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조지아 주 풀턴 카운티 대배심은 한인 4명을 살해한 혐의로 총격범 애런 롱을 기소했습니다.

22살의 백인 남성 롱에게는 살인을 포함해 총기 소지, 국내 테러 혐의 등이 적용됐습니다.

롱은 지난 3월 애틀랜타 시내 스파 2곳과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숍 1곳에서 총격을 가해 8명을 숨지게 하는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애틀랜타 스파 2곳에서는 4명이 숨졌는데 피해자가 모두 한인 여성이었습니다.

이번 기소 대상에는 이 애틀랜타 사건이 포함됐습니다.

체로키 카운티 사건은 해당 지역에서 별도의 사법절차가 진행 중입니다.

파니 윌리스 폴턴 카운티 검사장은 롱에게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하고 사형을 구형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파니 윌리스 / 조지아주 폴턴 카운티 검사장 : 저는 직원들과 함께 사형을 구형하겠다는 결심을 굳혔습니다.]

다만 재판에서 바로 증오범죄 부분이 다뤄지는 것은 아닙니다.

조지아주의 관련법은 독립적으로 증오범죄만을 다루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살인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유죄가 확정된 뒤에 추가적으로 증오범죄 혐의에 대한 재판 절차를 밟게 됩니다.

미 전역에 충격을 준 이번 사건은 아시아계가 힘을 합쳐 대규모 항의 시위에 나서는 등 미국 내에서 아시아계를 향한 인종차별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론화하는 계기로 작용했습니다.

[쿠키 리 / 한인 커뮤니티 활동가 :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에요. 언론에서는 그가 아프다고 하지만 나는 그것이 병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여기서 멈추고 아시아계 증오 범죄를 끝내야 합니다.]

또 이를 계기로 연방 상원이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을 처리하는 등 제도적 개선책 모색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hk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