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페이스X 우주선, ISS 도킹 성공...추진로켓·캡슐 모두 '재사용'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스페이스X 우주선, ISS 도킹 성공...추진로켓·캡슐 모두 '재사용'

2021년 04월 25일 04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우주 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엔데버호가 국제우주정거장 도킹에 성공했습니다.

엔데버호를 쏘아 올린 추진 로켓과 우주비행사들의 탑승 캡슐 모두를 재사용한 첫 번째 사례여서 우주 탐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입니다.

박경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간 우주 기업 스페이스X가 발사한 유인 우주선 엔데버호가 국제 우주정거장을 향해 서서히 접근합니다.

인도양 425km 상공에서 시속 2만 7,500km, 1초에 7.6km를 날아가는 우주정거장과 속도를 맞춰 가며 마침내 도킹에 성공합니다.

미국인 2명, 일본과 프랑스인 각 1명 등 모두 4명의 우주비행사들이 우주정거장으로 옮겨 타기 위해 준비합니다.

국제우주정거장의 승무원들도 지구에서 온 새 동료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엔데버호 승무원들은 앞으로 6개월간 우주정거장에 머물면서 과학실험과 정비 업무를 맡게 됩니다.

[메건 맥아더 / 엔데버호 우주비행사 : 우리 파트너인 스페이스X의 엄청난 성과입니다. 축하합니다. 이곳에 오게 돼 너무 기쁘고 임무를 시작할 준비가 됐습니다.]

엔데버호의 이번 도킹은 추진 로켓과 우주비행사 탑승 공간인 캡슐 모두를 재사용해 이뤄진 첫 번째 성공 사례입니다.

지난해 11월 유인우주선 발사 때 쓰였던 로켓과 캡슐을 5개월 만에 다시 사용한 것입니다.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는 앞으로 달 착륙과 화성 탐사선에 사용할 초대형 재사용 로켓 '스타십'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어 성공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YTN 박경석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