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발 변이, 우려했던 것 만큼 심각하지는 않아"...랜싯 게재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영국발 변이, 우려했던 것 만큼 심각하지는 않아"...랜싯 게재

2021년 04월 13일 12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영국발 변이, 우려했던 것 만큼 심각하지는 않아"...랜싯 게재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와 비교해 증상을 악화시키거나 사망률을 높이지는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로이터와 NBC 뉴스는 영국 연구팀이 지난해 11월 9일부터 12월 20일까지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병원과 노스미들덱스대학 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34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환자들의 검체 속 바이러스 샘플을 분석해 대상 환자의 58%는 영국 변이, 42%는 다른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두 그룹으로 환자를 나눠 상태를 관찰했는데 영국 변이에 감염된 환자군의 증상이 더 심하거나 사망률이 높지는 않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영국 변이에 감염된 환자군에서는 바이러스 검출량이 더 많다는 사실도 확인했지만 왜 많은지 원인은 밝혀내지 못했습니다.

한편 영국 변이 감염 환자는 산소를 더 공급받을 가능성이 컸는데 이 상태가 중증을 의미하는 건 아니라고 연구팀의 댄 프람프톤 교수는 설명했습니다.

B.1.1.7로 이름 붙여진 영국발 변이는 지난해 가을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뒤 유럽뿐 아니라 최근 미국에서도 주종이 될 만큼 확산 속도가 빠릅니다.

전파력 못지않게 기존 바이러스보다 사망 위험이 64% 높다는 연구 결과도 지난달 발표됐는데 이번에 상반된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캘리포니아 '스크립스 리서치 인스티튜트'의 에릭 토폴 박사는 상반된 결과가 나왔다고 해서 다른 논문이 의미 없는 것은 아니며 아직도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연구할 게 많다는 의미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영국 변이가 런던에서 확산하기 시작할 무렵, 영국에서 백신 접종 사업이 시작된 시기에 진행됐습니다.

연구 결과는 현지 시간 12일 국제 의학 학술지 '랜싯'에 실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