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위대 학살 미얀마 군경 '시신 장사' 의혹...장기매매 설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시위대 학살 미얀마 군경 '시신 장사' 의혹...장기매매 설도

2021년 04월 12일 14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군부 집권 이후 시민 700여 명이 숨진 미얀마 현지에서 군경이 '시신 장사'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로이터 통신은 지난 8일 밤부터 9일까지 양곤 바고 지역에서 군경이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대에게 유탄발사기 등 자동화기를 사용해 이날만 시민 80여 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바고 지역의 "정확한 사망자 수는 파악할 수 없다"라며 "군경이 사망자들의 시신을 쌓아놓고 해당 구역을 봉쇄했다"고 전했다. 진압 상황을 목격한 시민들은 "사망자들과 함께 부상자들 중 일부가 트럭에 실려 죽은 사람들과 함께 실려 갔다"라며 "모두 살해당해 어디엔가 버려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SNS에서는 군경이 유족들을 상대로 '시신 장사'를 하고 있다는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현지 시민들이 SNS에 "군경이 바고에서 숨진 영웅들의 시신을 돌려주는 대가로 유족에게 12만 짯(우리 돈 약 9만 6,000원)씩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파문이 일었다.

게다가 유족들이 돌려받은 시신 일부에는 가슴과 배 일부를 갈랐다가 다시 꿰맨 자국이 남아 있어 군경이 시신의 장기를 떼어간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다. 현지 시민들은 흉터가 남은 시신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며 군부에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미얀마 군부는 시민들을 대량 학살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10일 민주진영의 임시정부 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는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자동화기 사용을 부인하며 "군부가 정말 자동화기로 시민들을 진압하려 했다면 한 시간에 500명도 넘게 숨졌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