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북한 인권결의 지지 촉구..."北은 위협 국가"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美, 북한 인권결의 지지 촉구..."北은 위협 국가"

2021년 02월 25일 08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유엔 인권이사회에 3년 만에 복귀한 미국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 인권 결의에 대한 지지를 촉구했습니다.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 CIA 국장 지명자는 북한을 위협 국가로 지목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차기 인권이사회 이사국에 선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회원국들에 지지를 요청했습니다.

특히 북한과 시리아에서 계속되고 있는 인권 침해를 다루는 결의안을 인권이사회가 지지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통상 매년 3월에 상정되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염두에 둔 것입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 시리아와 북한에서 계속되는 인권 침해, 과거 잔혹 행위에 대한 스리랑카의 책임 부족, 남수단 사태 추가조사 필요성 등을 포함해 전 세계의 관심 사안을 다루는 결의안을 인권이사회가 이번 회기에서 지지할 것을 촉구합니다.]

미국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취임한 뒤 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 선출된 이래 2010년부터 2018년까지 북한 인권 결의에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해왔습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이스라엘에 대한 불균형적 시각을 이유로 2018년 6월 인권이사회를 탈퇴했습니다.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위해 인권 문제를 거의 제기하지 않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인권 중시 기조를 여러 차례 천명해왔고 새 행정부 들어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사청문회에 나선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 국장 지명자는 북한을 위협 국가로 지목했습니다.

국제 지형이 점점 더 복잡하고 경쟁적으로 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발적인 북한은 익숙한 위협이라고 말했습니다.

[윌리엄 번스 / 미국 중앙정보국장(CIA) 지명자 : 테러와 핵확산에서부터 공격적인 러시아, 도발적인 북한, 적대적인 이란까지 익숙한 위협이 계속되는 세상에 있습니다.]

북한에 대한 바이든 정부의 시각은 이렇듯 관료들의 사안별 언급을 통해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인권과 도발 등 특정 사안에 대해서 적극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셈입니다.

앞으로 이어질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북한의 반응은 어떨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