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 간첩 활동 교두보는 오스트리아 빈...밀수 통로"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북한 간첩 활동 교두보는 오스트리아 빈...밀수 통로"

2020년 12월 05일 20시 2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북한 간첩 활동 교두보는 오스트리아 빈...밀수 통로"
오스트리아 수도 빈이 북한 해외 간첩 활동의 교두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서방의 한 고위 정보당국자가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로 무역이 제한된 북한이 밀수 활동을 벌이는 통로가 빈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빈에서 활동하는 북한 국가보위성 요원이 10명에 달한다며 이들의 주요 임무는 기초적인 정보 수집 외에 북한 재외공관 감시와 불법적 물자 조달 등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제재와 전염병 방역으로 경제가 더 어려워진 북한에 오스트리아가 유럽에서 무기와 명품을 밀수하는 핵심 통로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