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성탄절, 불티나게 팔리는 제품은?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성탄절, 불티나게 팔리는 제품은?

2020년 11월 29일 02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독일 뉘른베르크 크리스마스 마켓, 코로나19로 취소
미국에서 크리스마스트리용 나무 불티나게 팔려
여행 자제령에 집에 머물며 크리스마스트리로 성탄 분위기
프랑스 우체국 '산타 할아버지 비서실'에 편지 쇄도
[앵커]
어느덧 성탄 시즌이 다가왔습니다만 코로나19로 성탄절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는 건 전 세계가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각국의 봉쇄령 속에 세계인들은 예전과 달리 조용히 연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여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는 독일의 한 도시.

세계적으로 유명한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리는 뉘른베르크의 바로 1년 전 이맘때 모습입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행사가 취소돼 과거의 분위기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지난 2일 시작돼 당초 30일까지 예정됐던 독일의 부분 폐쇄령은 다음 달 20일까지로 연장됐습니다.

[페트라 스탈저 / 독일 행인 : 슬프지만 이해할 수 있어요. 여러 사람이 모이는 건 피해야죠.]

미국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용으로 쓸 나무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여행 자제령으로 집에만 머무르게 된 사람들이 그나마 크리스마스트리로 성탄 분위기를 내려 하기 때문입니다.

트리를 파는 업자들은 올해처럼 주문이 쏟아졌던 적은 없었다고 말합니다.

[매켄지 쿡 / 매켄지 농장 주인 : 미국인 천5백만에서 2천만 명이 올 크리스마스엔 여행을 가지 않고 집에 있을 거라 합니다. 과거처럼 다른 이의 집에 있지 않으니 자신의 집을 장식할 거란 말이죠.]

[채드윅 댈키스트 /크리스마스트리 구입자 : 올해는 모든 사람이 크리스마스트리를 빨리 사더라고요.]

그나마 병원 대신 집에 있을 수 있어 다행이라며 아쉬움을 달래봅니다.

산타 할아버지가 잔뜩 쌓인 편지를 읽고 있습니다.

프랑스 남서부 보르도 인근에 있는 우체국은 1962년 '산타 할아버지 비서실'을 만들었는데 이맘때면 전 세계 아이들의 편지가 쇄도합니다.

산타의 비서 60명은 하루에 만2천 개에 달하는 아이들의 편지를 읽고 산타 대신 답장을 써줍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이 얼마나 많은 영향을 받았는지 편지에서 고스란히 느낄 수 있습니다.

[엘렌 아르똘라 / 프랑스 '산타 할아버지 비서실' 비서 : 올해는 아이들의 두려움을 느낄 수 있어요. 자신과 부모, 조부모가 아프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요. 특히 가족이 의료계에서 일한다면 말이죠. 편지를 보면 알 수 있어요. 모든 나라가 마찬가지입니다.]

산타 할아버지를 위해 부모와 만든 마스크를 보내며 꼭 쓰고 다니라는 당부도 잊지 않습니다.

간호사인 엄마가 걱정된다며 코로나19를 제발 없애 달라는 아이도 있습니다.

산타 할아버지의 마법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크리스마스가 됐습니다.

YTN 이여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