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국 2명 확진 도시, 외부와 통제...책임 회피 주장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중국 2명 확진 도시, 외부와 통제...책임 회피 주장 잇따라

2020년 11월 22일 12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중국에서는 하루 확진자가 무증상 감염자까지 합쳐도 30명 정도에 불과한 상태입니다.

강력한 통제로 확산이 억제되면서 중국에서는 코로나19의 근원도 자국이 아니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 베이징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강성웅 특파원!

중국에서도 확진자 계속 나오는 상황인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어제 기준으로 발표한 확진자 통계는 17명입니다.

이 가운데 중국 내 자생적으로 발생한 사례는 네이멍구자치구에서 2명, 상하이에서 1명 등 3명입니다.

나머지 14명은 해외 유입 사례라고 중국 보건 당국은 공식 발표했습니다.

여기에 어제 무증상 환자가 11명이 추가로 나왔는데 확진자와 무증상 환자를 모두 합치면 28명입니다.

참고로 중국은 우리나라와 달리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하더라도 증상이 없으면 확진자에 포함시키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은 어제 신규로 발생한 무증상 감염자 11명이 모두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공식 발표로 보면 중국은 진정세로 보이는데, 지금도 강력한 이동 통제가 유지되고 있습니까 ?

[기자]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은 즉시 전시 수준의 통제가 즉각 가동되고 있습니다.

전시 수준의 통제라는 것은 발생 지역 주민의 이동을 엄격히 제한하고, 학교나 공공 시설의 운영 중단, 교통 운행 중단 등의 조치가 내려진다는 뜻입니다.

이어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을 즉시 격리시키고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핵산 검사를 실시해서 확산을 차단하는 방법을 동원합니다.

실제로 어제 확진자가 2명 발생한 네이멍구지역의 만저우리시에서는 해당 주거지역은 봉쇄됐고, 학교는 대부분 문을 닫을 예정이라고 중국 매체들은 보도했습니다.

또 외부와의 열차 운행이 중단됐고, 심지어 네이멍구 자치주의 주도인 후허하오터시는 경유 항공편의 운항까지 중단시켰습니다.

만저우리시는 러시아로 들어오는 관문도시인데 현재 시 당국은 모든 공공 장소는 폐쇄되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핵산 검사가 실시될 것이라고 중국 매체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상하이 푸둥공항에서 일하는 화물 하역 노동자 1명도 확진으로 발표가 됐는데 이곳에서도 대대적인 봉쇄와 격리가 실시되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 신경보는 확진자가 사는 아파트 단지와 최근 다녔던 장소들은 모두 봉쇄됐고 밀접 접촉자들은 격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중국은 코로나19가 우한에서 시작된 것이 아닐 수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데, 이런 주장이 또 나왔습니까?

[기자]
네,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수석 역학 전문가인 쩡광은 지난 19일 우한은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시작된 곳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같은 기관의 전염병학 전문가 우쭌여우도 최근 냉동 해산물이나 육류를 통해 코로나19가 중국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중국보다는 미국이나 유럽 같은 해외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면서 이런 주장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의 기원을 밝히기 위한 조사팀을 출범시킨 가운데 이런 주장이 잇따르고 있어 중국이 코로나19 책임론을 벗어나기 위해 사전 포석을 놓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