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靑, 징용배상금 사후 보전 비공식 타진...日, 거절"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靑, 징용배상금 사후 보전 비공식 타진...日, 거절"

2020년 10월 31일 10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靑, 징용배상금 사후 보전 비공식 타진...日, 거절"
한국 정부가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배상에 응하면 나중에 한국 정부가 전액 보전한다'는 방안을 비공식적으로 일본 정부에 타진했으나 일본 측이 수용하지 않았다고 아사히신문이 오늘(31일) 보도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청와대는 올해 들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징용 문제 해결 방안을 검토했으며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향을 고려해 사후 보전 방안을 올해 초 타진했다고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가 설명했습니다.

이런 구상에 대해 일본 정부 측은 "기업의 지출이 보전되더라도 판결 이행은 달라지지 않으며 응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놓았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징용 판결과 관련해 재임 중 강경한 조치를 요구한 것에 대해 당시 관방장관이던 스가는 한국과 일본의 경제적 관계를 중시해 온건한 대응을 원했다고 아사히신문에 설명했습니다.

일본 총리관저의 한 간부는 "어떻게든 하고 싶다는 생각이 지금 총리는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마이니치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전화 회담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참석을 권하자 징용 문제의 해결이 참석 조건이라는 생각을 전했다고 외교 소식통이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