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대선 첫 토론 앞두고 뉴욕증시 약세...다우, 0.48%↓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美 대선 첫 토론 앞두고 뉴욕증시 약세...다우, 0.48%↓

2020년 09월 30일 06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美 대선 첫 토론 앞두고 뉴욕증시 약세...다우, 0.48%↓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첫 토론을 앞두고 하락했습니다.

현지 시간 2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48%, 131.40포인트 하락한 27,452.66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6.13포인트 내린 3,335.4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2.28포인트 하락한 11,085.25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시장은 미국 대선 TV토론과 부양책 협상, 코로나19 확산 상황 등을 주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의 첫 TV토론을 앞두고 금융시장 관계자들은 대체로 트럼프 대통령의 강세가 증시에는 상승 재료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습니다.

어떤 방향이든 토론 결과에 따라 증시가 큰 변동성을 보일 수 있는 만큼 투자자들도 한층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시 가팔라지고, 봉쇄 조치가 속속 강화되는 데 대한 부담도 투자 심리를 저해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부양책 협상도 여전히 안갯속인 가운데 공화당이 민주당의 요구에 훨씬 못 미치는 1조5천억 달러 내외 부양책을 제안할 것이란 소식도 나오는 등 대선 전에 합의가 안 될 것이란 비관론도 팽배한 상황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