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런던에서 '코로나19 제한 조치' 반대 시위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수도 런던에서 코로나19 제한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대 수천 명이 경찰과 충돌했습니다.

현지시간 26일 BBC 방송,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이날 런던 중심부 트래펄가 광장에서는 이른바 "우리는 동의하지 않는다" 집회가 열렸습니다.

수천 명의 참석자는 정부의 코로나19 제한조치에 반대하면서 "자유" 등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 속도가 빨라지자 실내외 구분 없이 6명 이상 모임 금지, 주점과 식당 오후 10시 이후 영업 제한, 마스크 착용 확대 등 일련의 제한 조치를 도입했습니다.

런던경찰청은 이날 집회 참가자들이 당초 약속했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지 않았다며 해산을 시도했습니다.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빈 병 등을 던지자 경찰은 경찰봉 등으로 대응했고 이 과정에서 3명 이상의 시위대와 여러 명의 경찰관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런던에서는 지난주에도 정부 제한조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펼쳐져 경찰관 여러 명이 다쳤고, 30명 이상이 체포됐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