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제 충격 컸던 이탈리아..."봉쇄 없이 방역으로 통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사태 초기 피해가 컸던 이탈리아의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로마, 나폴리 등 남부 지방에서의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한 번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2차 대유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손종윤 리포터가 이탈리아 현지 상황을 전해드립니다.

[기자]
이탈리아 로마의 대표 관광지 트레비분수.

여름 휴가를 즐기기 위해 온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하지만 더운 날씨에 마스크를 제대로 쓴 사람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아네제 마르쿠치 / 관광객 : 제 생각에는 날씨가 더워서인 것 같습니다. 현 상황에는 (날이 더워도) 마스크는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이탈리아는 지난 5월 국경 통제를 완화하며 많은 사람이 여름 휴가를 즐기기 위해 해외로 여행을 가거나 유명 관광지를 찾고 있습니다.

그 결과,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천 명대를 오르내리며 지난 5월 경제 봉쇄 조치 해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습니다.

[프란체스코 / 이탈리아 로마 : 이탈리아는 이미 한 번의 락다운을 했었지만, (확진자 수가 늘면) 2차 봉쇄의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재확산 우려 속에서도 이탈리아 정부는 이번 달 개학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봉쇄 조처도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3월부터 두 달간 시행된 고강도 봉쇄 조처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이탈리아 정부가 경제적 부담을 고려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대신 이탈리아 정부는 2차 유행을 막기 위해 대규모 검사를 통한 방역과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백신은 지난달 말부터 임상시험이 시작돼 내년 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엘리사 마냐넬리 / 의사 : 로마의 스팔란짜니병원에서는 백신 임상시험이 시작되었고 긍정적인 결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스팔란짜니 병원에서 공개한 바로는 내년 봄쯤에는 백신이 공급될 것 같습니다.]

여름 휴가철,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해 방역의 고삐를 잠시 풀자 어김없이 강타한 코로나19.

코로나19 사태 초기 유럽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었던 이탈리아는 경제와 방역 모두를 지키기 위해 힘겨운 전염병과의 전쟁을 다시 벌이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YTN 월드 손종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