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위안부 소녀에 사죄하는 아베 총리?...日, 강한 불쾌감
Posted : 2020-07-28 22:19
위안부 소녀에 사죄 조형물…'영원한 속죄' 논란
"일본이 반성하길…아베 총리 특정한 것 아냐"
日 정부, 조형물에 강한 어조로 불쾌감 드러내
식물원 측, 논란 커지자 제막식 행사 취소
외교부, '국가 지도자에 대한 예우' 필요성 언급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위안부 소녀상에 사죄하는 한 남성을 표현한 조형물이 한일 간에 또 다른 논란을 부르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를 연상시키는 이 조형물에 대해 일본 정부는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는데요.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위안부 소녀상 앞에 꿇어앉은 남성.

강원도의 한 식물원에 세워진 '영원한 속죄'라는 제목의 조형물입니다.

식물원 측은 일본이 역사의 잘못을 진심으로 반성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만든 것이라며 아베 총리를 특정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조형물이 공개되자 일본 정부는 강한 어조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그런 일은 국제 의례상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만약 그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일 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입니다.]

일본 여당 내에서도 한일 양국에 득 될 것 없는 일이란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인터넷에는 한국을 비난하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 조형물을 둘러싸고 한국 내에서도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식물원 측은 이에 대해 지나친 반응이라는 입장입니다.

[김창렬 / 한국자생식물원장 : 개인이 하는 식물원에 조형물 하나 해놨다고 그래서, 그 안 마당에 뭐 하나 해놨다고 해서 그걸 가지고 이래라 저래라 하면…그러면 그들이 더 우습게 되는 거예요.]

이 조형물이 큰 논란을 부르자 식물원 측은 당초 예정했던 제막식을 취소했습니다.

외교부는 민간 차원의 행사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국가 지도자에 대한 예의는 지킬 필요가 있다는 입장입니다.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 국제 사회에서 '국제 예양'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어느 나라건 외국 지도급 인사에 대해서 그런 '국제 예양'을 고려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음 달 4일부터는 강제동원 배상 책임이 있는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을 현금화하기 위한 후속 절차가 가능해집니다.

한일 양국은 현금화 전에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같은 인식이지만 좀처럼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 나타난 뜻밖의 악재로 양국 외교 당국의 부담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압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