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경찰에 목 눌려 사망한 흑인 영상 본 트럼프 "충격적 장면"
Posted : 2020-05-29 09:15
경찰에 목 눌려 사망한 흑인 영상 본 트럼프 "충격적 장면"

사진 출처 = 다르넬라 프레이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에게 목을 짓눌러 사망한 사건에 관해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지난 28일(현지 시각)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동영상을 보고 매우 분노했다"라며 "대통령은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갑자기 그 영상을 봤는데 매우 분노했다"라고 전했다.

대변인은 "그 장면은 매우 지독하고 끔찍하고 비극적이었다"라며 "대통령 혹은 비서실장이 전화를 들고 FBI에 '신속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그는 정의가 실현되길 바라고 있다"라고 말했다.

경찰에 목 눌려 사망한 흑인 영상 본 트럼프 "충격적 장면"

사진 출처 = YTN


미국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직접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이날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이 사건을 보고받은 뒤 기자들에게 "매우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영상을 보고 화가 났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건에 매우 집중하고 있고 법무부와 FBI가 사건을 자세히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사건에 연루된 경찰들의 기소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은 위조수표를 지닌 혐의로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그를 길에 눕혀 무릎으로 목을 짓눌렀다.

비무장 상태였던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라고 외쳤지만 결국 사망했다. 현장에 있던 행인이 이 장면을 찍어 인터넷에 올리면서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 4명은 파면됐지만 미니애폴리스 흑인 사회는 경찰관 기소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이는 등 분노를 표하고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