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IOC 위원장 "내년 개최 못 하면 도쿄 올림픽 취소"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IOC 위원장 "내년 개최 못 하면 도쿄 올림픽 취소"

2020년 05월 21일 14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코로나19 사태로 도쿄 올림픽이 내년에도 열리지 못한다면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한국 시각) 바흐 위원장은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IOC가 3,000~5,000명 직원을 영구적으로 고용할 수 없고 선수들이 불확실한 상황에 놓이게 할 수도 없다"라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 인터뷰에서 "매년 전 세계 스포츠 일정을 변경할 수는 없다"라며 "다른 시나리오에도 대비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모든 시나리오가 고려되고 있으며 옵션이 너무 많기 때문에, 2021년 7월 23일 세상에 어떻게 바뀔지에 대한 명확한 견해를 갖게 되면 적절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했다.

현재로서는 IOC가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언을 따르고 있으며 모든 참가자가 안전하게 참여하는 것이 올림픽을 개최하는 단 하나의 원칙이라고도 덧붙였다.

특히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2021년 도쿄 올림픽 개최 6개월 이후 열릴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바흐 위원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쿄 올림픽 개최는 내년 여름이 마지막 옵션임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전 세계 확산으로 지난 3월 IOC와 일본 정부는 오는 7월 열릴 예정이었던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연기하는 사상 초유의 결정을 내렸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