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혈액 응고 유발...갑작스런 사망 이어질 수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코로나19, 혈액 응고 유발...갑작스런 사망 이어질 수도"

2020년 04월 23일 19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WP "일부 코로나19 환자 혈액 젤리처럼 뭉쳐 사망"
"항응고제·혈액 희석제 혈전 생성 막지 못해"
"코로나19 환자 혈액 응고 원인·치료방법 결론 못내"
[앵커]
코로나19가 폐렴 등 호흡기 증상뿐 아니라 환자 혈액 속에 다량의 혈전을 만들어 사망에 이르게 하는 경우가 여러 건 발견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확진 판정 후 집에 머물던 환자들이 갑자기 숨지는 이유가 이 같은 혈전 형성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미 의료진은 보고 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환자의 혈액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젤리처럼 뭉쳐 사망에 이르는 사례가 미국 대형 병원에서 여러 건 발견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미국 더프츠대학병원과 예일대 뉴헤이븐병원 등 주요 대학병원들은 최근 화상회의에서 각 병원에 입원한 일부 코로나19 환자들 혈액 속에 혈전이 발견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항응고제와 혈액 희석제를 투여해도 혈전 생성을 막을 수 없었고, 혈액 투석기는 하루에도 몇 번씩 막혔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를 부검했을 때 폐 속을 가득 채운 미세한 혈전 수백 개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의료진은 전했습니다.

의료진들은 그러나 혈액 응고 현상이 발생하는 이유와 치료 방법을 두고는 의견 일치를 보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이 같은 현상이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자택에 격리돼 머물던 중 갑자기 상태가 악화돼 숨진 이유를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연령이나 기저질환에서 특이점이 없는 코로나19 사망자 중 일부는 어쩌면 바이러스로 혈액에 심각한 변화가 생겼기 때문에 숨진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CNN도 기저 질환이 없던 3~40대 코로나19 확진자가 갑작스러운 뇌졸중을 겪는 사례가 비정상적으로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여겨졌던 코로나19가 시간이 지날수록 폐뿐만 아니라 신장과 심장, 뇌 등 주요 장기를 공격하는 위험한 바이러스라는 정황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