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美 뉴욕시, 시신들을 '묘지섬'에 집단 매장
Posted : 2020-04-10 20:59
미국에서 코로나 19 피해가 가장 큰 뉴욕에서 시신들을 공립 묘지 역할을 하는 섬에 집단 매장하는 참혹한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뉴욕 브롱크스 동쪽 인근의 하트섬에서 방호복을 입은 인부들이 긴 구덩이를 파고 소나무 관 수십 개를 2열로 나란히 쌓아 매장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무인기로 촬영한 사진에 담긴 소나무 관 위에는 크게 휘갈겨 써놓은 사망자의 이름까지 어렴풋이 볼 수 있습니다.

이름을 크게 써 놓은 건 나중에 유족 등이 이장을 원할 경우를 위해서입니다.

하트섬은 지난 150년간 뉴욕시 당국이 연고가 없거나 유족이 장례를 치를 형편이 안 되는 사망자의 시신을 매장하는 공립 묘지 역할을 해왔습니다.

하트섬의 매장 절차를 관리하는 뉴욕시 교정국의 제이슨 커스틴 대변인은 최근 들어 일주일에 닷새, 하루 24구가량을 안치한다고 로이터통신에 설명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