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84명| 완치 6,598명| 사망 186명| 검사 누적 466,804명
장비 부족...직원 '쓰레기봉지' 입게 한 美병원서 간호사 사망
Posted : 2020-03-26 16:10
장비 부족...직원 '쓰레기봉지' 입게 한 美병원서 간호사 사망

mount sinai west 페이스북

의료 장비가 부족해 간호사에게 '쓰레기봉지'를 입고 환자들을 돌보게 한 병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간호사가 숨졌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지난 24일 키우스 켈리(48)가 뉴욕 맨하튼에 위치한 마운트 시나이 웨스트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주일 만에 사망했다고 전했다. 켈리는 시나이 웨스트 병원의 간호 관리자로, 환자를 돌보던 중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미국 병원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 장비가 부족해지면서 마스크와 격리 가운, 방호복 같은 개인 보호 장비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병원 관계자 페이스북에는 병원의 보조 간호사 3명이 보호 장비가 없어 검은 쓰레기봉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이 올라와 있다. 사진과 함께 적힌 글에는 '모든 병원에 더 이상 의료용 가운이 없다'고 적혀 있었다.

마운트 시나이 웨스트는 성명서에서 "우리가 사랑하는 간호 직원의 죽음으로 깊은 슬픔을 느낀다. 직원과 환자의 안전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으며 우리는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가능한 모든 예방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이 커지는 위기는 이미 뉴욕에서 수백 명의 가정을 황폐화했고 의료 전문가를 미국의 영웅으로 변모시켰다. 우리는 우리의 동료이자 친구이자 위대한 간병인이라는 영웅을 잃었다"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켈리와 같은 간호학교를 나온 친구 애니 K리는 먼저 떠난 친구를 애도하며 "불필요하게 마스크를 사재기하지 말고 장갑, 격리 가운 및 의료용 보호구를 지역 병원에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켈리와 함께 일한 병원 직원 가운데 최소 4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병원 전체에는 약 40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뉴욕 주는 현재 확진자만 3만 명을 넘었으며 사망자 수는 300명에 달한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