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37명| 완치 27명| 사망 16명
이란 대통령, 솔레이마니 딸에게 복수 약속
Posted : 2020-01-04 21:58

동영상시청 도움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현지시각으로 3일 미군의 폭격으로 이라크에서 숨진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 사령관 유족을 이튿날 찾아가 조문했습니다.

4일 이란 국영방송이 생중계한 조문 장면을 보면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딸이 로하니 대통령에게 "누가 우리 아버지의 복수를 하느냐"고 묻자 로하니 대통령은 "모든 이란 국민이 선친의 복수를 할 것이다.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답했습니다.

이 장면은 이란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 SNS에서 빠르게 퍼지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유족과 만나 "미국은 자신이 얼마나 큰 실수를 했는지 모른다"며 "그들은 이번 범죄에 대해 엄청난 후폭풍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리아, 예멘, 레바논,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중동의 테러분자와 싸운 솔레이마니 장군의 위대한 헌신은 절대 잊히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의 야수와 같은 행태는 이란과 이라크 국민의 반미 정신만 고양할 뿐"이라고 위문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4일 밤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시신을 이라크에서 운구해 6일까지 시아파 성지 마슈하드, 수도 테헤란에서 장례식을 치르고 7일 그의 고향인 케르만에 안장할 계획입니다.

이란 교육부는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일생과 공적을 교과서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