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베, 관계 악화 한국 탓...관료들 외교 결례도 '논란'
Posted : 2019-12-24 21:55
아베, 한일 관계 악화 원인 한국 탓으로 돌려
아베 "징용 배상,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끝난 일"
’韓 양보할 필요 없다’ 日 국내 정서 고려된 듯
한일 정상회담장에서 日 관료 외교 결례 범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아베 일본 총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 스스로 징용 배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은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성과는 없는 것 같다며 박한 평가를 내놨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소를 머금은 문재인 대통령과 달리 굳은 표정을 풀지 않은 아베 일본 총리

사상 최악으로 불리는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면서도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악화의 원인을 또 한국 탓으로 돌렸습니다.

징용 배상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다 끝났는데 한국 법원이 배상 판결을 내린 건 잘못이라며 한국이 약속을 어겼다는 주장을 반복한 것입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한일 청구권협정이 지켜지지 않으면 국가와 국가의 관계는 성립할 수 없습니다.]

그러면서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한국이 징용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문 대통령에게 확실하게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한일 관계가 건전하게 되돌리는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도록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수출 규제 철회 요청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입장을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발언 내용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한국의 수출 관리 체제에 문제가 있어 내린 조치며 철회는 일본 정부가 알아서 할 일 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베 총리는 결국 한국에는 강경한 자세를 누그러뜨리지 않았고 양보한 건 없다고 애써 강조한 것입니다.

일본 국민 대다수가 양보하면서까지 한국과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최근 여론 조사 결과나 한국에는 절대 양보해서는 안 된다는 보수 우익의 정서가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회담장에서는 한국을 무시하는 듯한 일본 관료들의 외교 결례도 눈에 띄었습니다.

아베 총리가 먼저 인사말을 한 뒤 문 대통령이 발언을 이어가는 도중 일본 관료가 끼어들어 발언을 가로막은 것입니다.

정상회담 공개 발언 도중 정부 관계자가 상대국 정상의 발언을 방해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한일 두 정상이 직접 만난 것은 나름 의미가 있지만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진전은 보이지 않는다며 대체적으로 박한 평가를 내놨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2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