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베, 관계 악화 한국 탓...관료들 외교 결례도 '논란'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아베, 관계 악화 한국 탓...관료들 외교 결례도 '논란'

2019년 12월 24일 21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아베, 한일 관계 악화 원인 한국 탓으로 돌려
아베 "징용 배상,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끝난 일"
’韓 양보할 필요 없다’ 日 국내 정서 고려된 듯
한일 정상회담장에서 日 관료 외교 결례 범해
[앵커]
아베 일본 총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 스스로 징용 배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은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성과는 없는 것 같다며 박한 평가를 내놨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소를 머금은 문재인 대통령과 달리 굳은 표정을 풀지 않은 아베 일본 총리

사상 최악으로 불리는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면서도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악화의 원인을 또 한국 탓으로 돌렸습니다.

징용 배상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다 끝났는데 한국 법원이 배상 판결을 내린 건 잘못이라며 한국이 약속을 어겼다는 주장을 반복한 것입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한일 청구권협정이 지켜지지 않으면 국가와 국가의 관계는 성립할 수 없습니다.]

그러면서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한국이 징용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문 대통령에게 확실하게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한일 관계가 건전하게 되돌리는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도록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수출 규제 철회 요청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입장을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발언 내용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한국의 수출 관리 체제에 문제가 있어 내린 조치며 철회는 일본 정부가 알아서 할 일 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베 총리는 결국 한국에는 강경한 자세를 누그러뜨리지 않았고 양보한 건 없다고 애써 강조한 것입니다.

일본 국민 대다수가 양보하면서까지 한국과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최근 여론 조사 결과나 한국에는 절대 양보해서는 안 된다는 보수 우익의 정서가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회담장에서는 한국을 무시하는 듯한 일본 관료들의 외교 결례도 눈에 띄었습니다.

아베 총리가 먼저 인사말을 한 뒤 문 대통령이 발언을 이어가는 도중 일본 관료가 끼어들어 발언을 가로막은 것입니다.

정상회담 공개 발언 도중 정부 관계자가 상대국 정상의 발언을 방해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한일 두 정상이 직접 만난 것은 나름 의미가 있지만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진전은 보이지 않는다며 대체적으로 박한 평가를 내놨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