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2,967명| 완치 11,759명| 사망 282명| 검사 누적 1,307,761명
'뒷담화' 딱 걸린 각국 정상들...트럼프 조기 귀국
Posted : 2019-12-06 01:36
나토 정상회의 행사서 담소 중 '뒷담화' 포착
트럼프 "트뤼도는 위선자" 반격…방위비 압박
트뤼도, 진화 '진땀'…존슨, 나토 단결 강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70주년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트럼프 대통령 '뒷담화'를 하다 딱 걸렸습니다.

그 때문인지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보다 일찍이 워싱턴으로 돌아왔는데, 나토 정상회의가 이래저래 불협화음으로 얼룩졌습니다.

김희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버킹엄 궁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환영식.

각국 정상들과 앤 영국 공주가 모여 담소를 나눕니다.

존슨 영국 총리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그것 때문에 늦은 거냐"고 묻자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대신 입을 엽니다.

[쥐스탱 트뤼도 / 캐나다 총리 : 40분짜리 기자회견 같았다니까요. 무려 40분요.]

그러더니 험담을 이어갑니다.

[쥐스탱 트뤼도 / 캐나다 총리 : 그의 팀원들조차 입을 턱 벌리며 놀라워하더라니까요.]

그가 누구인지는 말하지 않았지만 나토에서 양자회담 때마다 장황한 즉석 회견을 한 트럼프 대통령을 꼬집은 것으로 해석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캐나다에 방위비 압박 카드까지 꺼내 들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트뤼도 총리는 위선적입니다. 그는 방위비로 GDP의 2%도 쓰지 않고 있죠. 2%는 내야 합니다. 캐나다는 돈이 많잖아요.]

트뤼도 총리는 동영상 내용이 왜곡됐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존슨 총리도 나토의 단결을 강조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 70년을 맞아 우리는 나토와 거대한 연대의 방패에 대한 약속에서 단결돼 있습니다.]

하지만 정상들의 '뒷담화'에 화가 난 건지,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급히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과의 회담에서 먼저 걸어나간 건 처음이 아니라고 꼬집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침없는 방위비 압박에 IT 기업에 대한 디지털 관세와 통상 문제까지 미국과 유럽의 불협화음으로 70돌을 맞은 나토 정상회의는 씁쓸한 뒷맛을 남기고 폐막했습니다.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