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상무 장관 "수입차 관세 배제 안 해"...고율관세 또 압박
Posted : 2019-12-04 22:10
안보위협 시 수입품 고율 관세…수입차 25% 관세 추진
결정 180일 연기…지난달 13일 만료 뒤 조치 없어
韓 자동차 업계도 ’촉각’…트럼프 결정 예측 불가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트럼프 미 행정부가 수입 자동차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카드를 또 내밀었습니다.

특히 유럽연합, EU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지만 한국 자동차 업계도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김희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폭탄 관세의 포문을 다시 열었습니다.

로스 장관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자동차 관세와 관련해 개별 기업들과 협상하고 있으며 일부 좋은 이익을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협상 결과에 따라 "관세 필요성이 있을 수도,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원론적 언급이지만 '고율 관세 카드'를 흔들며 관련국을 거듭 압박한 겁니다.

[윌버 로스 / 美 상무장관 : 관세는 국제 무역의 핵심입니다. 국가 간 거래를 규제하는 메커니즘은 관세와 비관세 무역 장벽의 조합입니다.]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될 경우 EU, 일본 등 외국산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25% 관세를 추진해왔습니다.

당초 5월이었던 결정 시한을 180일 연기했는데, 그마저도 지난달 13일로 만료됐습니다.

하지만 3주가 되도록 조치를 내리지 않은 채 다시금 관세를 지렛대로 내세운 겁니다.

외신들은 로스 장관의 발언이 무역협상에서 진전이 없는 EU를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자동차 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한미FTA 개정으로 한국산에 대한 관세 부과 가능성은 높지 않다지만, 트럼프 정부의 결정을 누구도 예측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기습 철강 관세를 예고하고 한국 등에 방위비 증액을 요구하며 전방위 통상, 안보 압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