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올림픽 축구 대표팀 유니폼에 이례적 군복 연상 무늬
Posted : 2019-10-22 16:00
日, 올림픽 축구 대표팀 유니폼에 이례적 군복 연상 무늬

사진 = 일본 축구대표팀 유니폼 디자인 시안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축구 대표팀의 새로운 유니폼 디자인 시안이 공개됐다.

22일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일본 축구 대표팀이 처음으로 군복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을 유니폼에 채용했다고 전했다. 해당 유니폼은 올림픽에 참가하는 23세 이하 대표팀뿐 아니라 A대표팀 등 세대별 대표팀이 모두 착용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국가대표 유니폼은 2년에 한 번 교체되는 것이 관례로, 기존 일본 유니폼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기 전인 2017년 11월부터 착용해 왔다.

이번에 바뀌는 유니폼은 다음달 14일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키르기스스탄 원정 경기부터 착용할 가능성이 높다.

이 매체는 이번 유니폼을 "56년 만에 자국에서 개최되는 올림픽을 위해 준비된 것"이라며 "파란색을 중심으로 한 검은색과 흰색 조합의 '카모플라쥬' 무늬다. 원래는 전투 시 위장 목적으로 사용되는 무늬로 현재는 패션 디자인으로 사랑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카모플라쥬 무늬가 축구 대표팀 유니폼에 채택된 것은 이례적이다. 또 도쿄 올림픽에서 일본 대표팀은 유니폼에 축구협회 앰블럼이 아닌 일장기를 달 예정이다.

매체는 "유니폼은 팀의 신념을 담는다"라며 "카모플라주 무늬를 입은 일본 대표팀이 세계와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군복을 연상케 하는 무늬를 올림픽에 차용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며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일본은 욱일기 문양 디자인이 적용된 유니폼을 착용해 큰 논란이 되기도 했다"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미 도쿄 올림픽에서 욱일기 응원을 허용한 상황인데, 선수들이 군복 스타일 유니폼을 입고, 관중들은 욱일기 응원을 펼친다면 정말이지 상상도 하기 싫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 아베 정권이 진정 군국주의로 돌아가려는 모양"이라며 "카모플라쥬는 패션에서 흔한 패턴이란 걸 알고 있지만, 지금까지 도쿄 패럴림픽 메달에 욱일기 문양을 사용했고 욱일기 응원도 허락했다. 이런 일이 계속 벌어지니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