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신 "文 대통령, 광복절 축사서 日에 유화적"
Posted : 2019-08-15 22:08

동영상시청 도움말

해외 주요 매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맞은 제74돌 광복절에서 일본을 향해 발언 수위를 낮추고 유화적 태도를 보였다고 분석했습니다.

주요 서방 외신은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입니다"는 부분을 공통으로 인용하며 문 대통령이 일본을 달래며 협력을 종용했다고 요약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문 대통령이 직설적 언어로 일본을 공격하는 것을 삼가고, 주로 자국민을 향해 목소리를 냈다"고 분석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일제로부터 독립을 기념하는 연설에서 문 대통령이, 최근 일본을 향해 사용한 거친 표현에서 수위를 낮췄다"고 전했습니다.

AFP 통신은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을 향해 올리브 가지를 흔들었다"고 비유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도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비판을 누그러뜨렸다"고 제목을 달았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