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징용 배상 문제 끝...이는 넘을 수 없는 선"
Posted : 2019-08-09 22: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강제 징용 배상 문제는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모두 끝난 일이라는 입장에서 절대 물러설 수 없다고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이 전제를 건드리면 한일정상회담 개최도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제 강점기 강제 징용에 대해 일본 기업들이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우리 대법원 판결을 일본 정부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도쿄에 있는 한국 특파원들만 따로 만난 일본 외무성 고위관계자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배상 문제가 끝났다는 것은 "넘을 수 없는 선"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 선은 일본 정부가 지켜야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도 이 문제와 연계돼 있음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지난 6월 말 G20 오사카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 것도 이런 일본 정부 입장을 한국 정부가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앞으로도 "한국 정부가 이 마지노선을 인정하지 않으면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되기는 어렵다"고 언급했습니다.

지난 6일 아베 총리가 히로시마 원폭 추모행사 때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한일 청구권 협정을 먼저 지키라고 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입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8월 6일) : 우선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비롯해 국가와 국가 사이 근본에 관계되는 약속을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반도체 소재와 수출 규제와 화이트 리스트 제외 등 잇단 경제 제재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여러 배경 중에 징용 배상 문제도 있다는 점은 인정했습니다.

또, 이번 사태에 대해 미국 정부는 관여하고 있지만 중재는 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주권 국가인 한국과 일본이 직접 풀어야 한다는 것이 미국 입장이라는 것입니다.

현재의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무역 관련 경제계 협력, 그리고 관광으로 대표되는 민간 교류가 모두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피해가 눈에 띄게 커지고 국내의 일본 여행 보이콧 확산으로 일본 지방 경제가 큰 타격을 입어 걱정하고 있는 속내를 내비친 것입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이처럼 한일 관계가 어려워진 근본 원인은 징용배상 판결과 위안부 재단 해산 등에 있다며 모든 탓을 한국으로 돌렸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