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신문 "소녀상 전시 중단, 사회의 자유에 대한 협박"
Posted : 2019-08-07 22: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일본의 대형 예술제에서 평화의 소녀상을 포함한 전시가 중단된 것과 관련해 도쿄신문이 오늘 '사회의 자유에 대한 협박'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습니다.

도쿄신문은 이 사설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표현의 부자유를 상징하는 무서운 사태"라고 규정하며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나고야 시장과 예술제 교부금에 대해 신중한 검토 의사를 밝힌 스가 관방장관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정치와 행정의 책임자는 다양한 의견과 표현을 존중하고 폭력적 행위를 경계하는 입장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설은 "예술가나 미술관의 관계자는 결코 위축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증오는 표현의 자유인가'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증오 행위로 규정하는 억지를 부렸습니다.

이 신문은 "폭력과 협박이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되는 것은 당연하다"며 "기획전 방식에 큰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