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文대통령이 한일갈등 개입 요청...둘 다 원하면 관여"
Posted : 2019-07-20 04:08

동영상시청 도움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개입 요청이 있었다면서 한일 양쪽에서 요청이 있으면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피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국과 일본 사이에 무역갈등이 있다고 지적한 뒤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언제 그런 요청을 했는지, 세부사항은 무엇이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양측 다 원한다면 할 것"이라며 관여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어 자신은 두 정상을 좋아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특별한 사람이라면서 두 정상이 자신을 필요로 하면 거기 있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언급을 내놓은 것은 처음입니다.

역할을 하겠다면서도 '둘 다 원한다면'이라는 전제를 달아, 트럼프 대통령이 당장 한일갈등 해결을 위한 역할에 나설지는 미지수입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한미일 3국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일단은 한일 양국이 건설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다음 주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연쇄 방문할 것으로 전해져 한일갈등과 관련한 조정이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