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프랑스 45도 넘는 폭염...최고기온 경신
Posted : 2019-06-29 23:5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럽이 불볕더위로 진통을 겪고 있는데, 유독 프랑스가 심합니다.

낮 기온이 섭씨 45도를 넘기면서 기상 관측 사상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황보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프랑스 남부 프로방스 지방의 소도시 빌비에유.

모든 집 창문이 꼭꼭 닫혀 있습니다.

뜨거운 공기가 유입되는 걸 막기 위해서입니다.

[브누아 마르키에 / 프랑스 빌비에유 주민 : 매우 덥네요. 주의하고 조심해야죠. 하루 중 제일 더울 땐 쉬면 됩니다.]

이 지역 낮 기온은 섭씨 45.1도까지 올랐습니다.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기록입니다.

이전까지 프랑스의 역대 최고치는 역시 빌비에유에서 2003년 8월 관측된 44.1도였습니다.

에로 등 남부지역 4개 도에 최고 단계인 적색 폭염경보가 발령됐습니다.

학교 4천여 곳에 휴교령이 내렸고, 인명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프랑스는 지난 2003년 최악의 폭염으로 2주 동안 만5천여 명이 사망하는 등 큰 피해를 본 기억에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 프랑스 총리 : 시민 여러분께 주의를 당부합니다. 불볕더위 시기에 사망자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옆 나라 스페인도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90대 노인이 일사병으로 사망하고 17세 청소년이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고 숨졌습니다.

카탈루냐 지방에서는 고온건조한 날씨 속에 발생한 산불이 꺼지지 않고 번지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 20년 만의 최악의 산불입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