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러 정상회담, 24일이나 25일에 극동연방대 유력"
Posted : 2019-04-18 18:34
앵커

북러 정상회담이 다음 주 열릴 전망이라고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4일 혹은 25일 개최를 유력하게 꼽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후지TV 취재진이 신분을 밝히고 다가가자 키가 큰 남성이 거칠게 카메라를 막습니다.

[일본 후지TV 취재진 : 실례합니다. 일본의….]

바로 뒤에는 북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서 있습니다.

지난 17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촬영된 화면입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전과 경호를 총괄해 흔히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부장, 방문 목적에 대한 질문엔 일정 응하지 않고 역 주변을 천천히 걸어서 둘러봅니다.

[일본 후지TV 취재진 : 블라디보스토크에 온 이유는 무엇인가요?]

일본 언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임박했다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은 오는 24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고, 민영방송 TBS와 도쿄신문 등은 24일과 25일을 두고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개최 장소는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이 유력하게 꼽힙니다.

지난해 9월 동방경제포럼이 열렸던 곳입니다.

핵심 의제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완화를 위한 양국 협력 문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인배 / 협력안보연구원장 : 북한은 대단히 고립된 상태입니다. 러시아를 끌어들이는 게 정치적으로 조금 도움은 됩니다.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 개입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북한 문제에 개입할 수 있는 거지요.]

북한은 강력한 우군인 러시아가 있다는 것을 미국에 과시하고, 러시아는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점을 부각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하게 될 북러 정상회담, 성사되면 2011년 김정일 총서기와 메드베제프 대통령의 회담 이후 8년 만입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