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자막뉴스] 한국 최악의 미세먼지...중국 상황은?
Posted : 2019-03-05 08:20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른 아침, 베이징 하늘은 잿빛으로 뿌옇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서둘러 걸음을 옮기는 시민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바람이 불면서 나아지긴 했지만 베이징 지역에는 이미 지난 2일부터 대기 질 등급 가운데 두 번째로 나쁜 오렌지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오렌지 경보는 노인과 어린이들이 바깥 활동을 삼가야 하는 수준의 경보입니다.

[베이징 시민 : 밤에도 공기정화기를 켜고 있고 최근 며칠간은 외출할 때 항상 마스크를 쓰고 있습니다.]

[베이징 시민 :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견딜 수 없어요. 스모그가 너무 심해서 기침이 나와요.]

베이징 시내에는 모든 건설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베이징 인근 허베이 성 바오딩 시 등 중국 12개 시에는 베이징보다 더 심각한 대기 질 상태로 최악의 적색 경보가 발령 중입니다.

중국 당국은 춘절 기간 폭죽 사용과 춘절 이후 공장 가동 재개, 여기에 대기 정체와 같은 기상 조건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오는 6일까지는 대기 질이 계속 나쁠 것으로 예보해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이종수
영상편집: 임종문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