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황청·중국, 주교 임명안 합의...엇갈린 시선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교황청·중국, 주교 임명안 합의...엇갈린 시선

2018년 09월 23일 07시 2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70년 가까이 단교해온 교황청과 중국이 주교 임명안에 합의하면서 관계 정상화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교황청은 신도 보호와 교세 확장을 기대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웅래 기자입니다.

[기자]
가톨릭에서 주교 임명권은 교황의 절대적 권한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 1951년 교황청과 외교 관계를 끊은 뒤로, 직접 주교를 임명했습니다.

오랜 기간 마찰을 빚어온 양측이 단교한 지 60여 년 만에 접점을 찾았습니다.

합의문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중국은 교황을 가톨릭 교회의 수장으로 인정하고, 교황청은 교황 승인 없이 임명된 주교 7명을 인정하기로 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렉 버크 / 교황청 대변인 : (이번 합의의) 궁극적인 의미는 중국의 가톨릭 신도들이 완전한 신도, 완전한 중국인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번 합의를 바라보는 시선은 엇갈렸습니다.

오랫동안 기다려온 일이라며 반기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짱 쇼우미엔 / 가톨릭 신도 : 중국 가톨릭 신도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위대한 순간입니다.]

교세 확장을 기대하는 교황청이 중국 공산당에 무릎을 꿇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교황청이 중국과의 관계 정상화에 한발 다가서면서 교황청과 타이완의 외교 관계가 어떻게 될지도 관심입니다.

중국의 압박 탓에 외교적으로 고립돼 가는 타이완이 교황청마저 잃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는데, 교황청은 일단 타이완에 외교 관계 유지를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김웅래[woongra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