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포브스 "한국 ‘1조원 갑부' 45명으로 늘어...이건희, 10년째 1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7 22:41
한국에서 재산이 1조 원을 넘는 갑부가 45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경제 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한국 부자 50위' 명단을 보면 지난달 25일 기준으로 재산이 10억 달러, 우리 돈으로 1조700억 원을 넘는 갑부는 45명으로 지난해 38명보다 7명 늘었습니다.

최고 부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10년 연속 1위를 지켰습니다.

이건희 회장은 병상에서도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어 206억 달러로 조사됐습니다.

2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으로 1년 사이에 재산이 478% 늘었습니다.

3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4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차지했습니다.

포브스는 한국에서 갑부가 늘어난 것은 "남북 긴장이 완화되면서 기업과 시장에 호재가 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