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문가들 "한미정상, 北 대응 의견 일치"

美 전문가들 "한미정상, 北 대응 의견 일치"

2017.11.08. 오후 7: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미국의 한반도 안보 전문가들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어떻게 분석했을까요?

두 정상은 대북 대응 방안에 별다른 이견 없이 대체로 일치된 견해를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과 대화 시도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북 기조의 기본 틀을 유지하면서 미국의 눈높이에 어느 정도 맞춘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정상 회담에서 군사옵션을 사용하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는 등 문 대통령의 평화적 해결 방침에 화답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핵 추진 항공모함과 핵 추진 잠수함 등을 배치해 놓고 있습니다.) 이 부분을 사용하지 않게 되기를 바랍니다.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는 것은 전 세계 시민에게 좋습니다.]

미국의 한반도 안보 전문가들은 이번 정상 회담에서 두 정상의 대북 대응 방안이 일치된 시각을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빅터 차 국제전략문제연구소 한국 석좌는 두 정상이 북한의 위협에 대해 같은 견해를 보여줬다며 매우 좋은 회담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격적이고 선동적인 발언을 자제한 채 대북 발언의 수위를 한층 낮췄다고 분석했습니다.

도널드 만줄로 한미경제연구소 소장도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더욱 신중해졌다며 제재는 하되 대화의 문은 열어 놓겠다는 문 대통령의 뜻에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추가 도발 등 변수가 생겼을 때도 계속 일관된 어조를 유지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이번 회담이 그동안 한미 간 제기됐던 불협화음과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데 어느 정도 효과를 거뒀다고 분석했습니다.

YTN 김선희[sunny@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