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UN 담당관, "일본 정부, 정치적 의도로 교과서에 개입"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UN 담당관, "일본 정부, 정치적 의도로 교과서에 개입"

2016년 04월 20일 09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일본 정부가 교과서에서 위안부 문제를 삭제하는 등 교과서 내용에 개입하고 있다는 유엔 담당관의 지적이 나왔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임명한 데이비드 케이 유엔 특별보고관은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의 교과서에서 위안부 문제 기술이 삭제됐다며, 정치적 의도가 반영돼 있다는 것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일본 내 언론과 표현의 자유 실태를 직접 조사한 케이 특별보고관은 "제2차 세계대전 중의 범죄를 어떻게 다룰 것인가에 정부가 간섭하는 것은 민중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것" 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케이 특별보고관은 일본 정부가 역사적인 사건의 해석에 개입하는 것을 삼가고 이런 심각한 범죄를 시민에게 전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케이 특별보고관은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씨의 증언을 처음 보도한 우에무라 다카시 전 아사히 신문 기자에 대한 온갖 위협이 벌어진 것도 표현의 자유를 저해한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