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인단체, 댈러스 시위 흑인단체와 대화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한인단체, 댈러스 시위 흑인단체와 대화

2012년 01월 31일 08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 댈러스의 한인과 흑인 사이에 빚어진 말싸움이 인종갈등 조짐으로 번지자 한인사회가 적극적으로 흑인단체와 대화를 하기로 했습니다.

댈러스 한인회는 미주한인회총연합회가 한인 업소를 상대로 한 불매운동의 배경에 있는 '전미유색인종발전협회'와 접촉해 화해를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안영호 댈러스 한인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사건이 개인의 갈등이라는 데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면서 흑인 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해결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유소 업주 박 씨와 말싸움을 벌인 뒤 불매운동을 시작한 제프리 무하마드 씨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단순한 사과만으로는 시위를 중단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무하마드 씨는 박 씨의 사과만으로는 흑인들에게 입힌 상처를 모두 치유할 수 없다면서 사과 이상의 행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12월 초 미국 시민권자인 업주 박 씨가 가격에 항의하는 무하마드 씨에게 "아프리카로 가라"고 말한 게 발단이 됐습니다.

외교부는 반한 감정이 일고 있지만, 업주 박 씨가 미국에서 이민생활을 오래 한 시민권자여서 직접 개입할 수는 없다면서 민간단체끼리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광엽 [kyup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