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화 '2012' 본 북한 주민 체포돼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2012' 본 북한 주민 체포돼
북한 당국이 2012년에 거대한 재해가 일어나 인류가 멸망 위기에 처한다는 내용의 미국 영화를 본 주민을 체포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익명의 '북한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의 한 도시에 사는 남성이 지난달 중국에서 보내준 영화 '2012'를 봤다가 주변의 밀고로 체포됐고 징역 5년 이상의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김일성 전 주석의 탄생 100주년인 2012년에 '강성대국의 대문을 열자'고 주민을 독려하는 상황에서 하필이면 그 해 인류가 큰 위기에 처한다는 내용의 영화를 허용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풀이했습니다.

'인디펜던스 데이'와 '투모로우'를 연출한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영화 '2012'는 큰 재난이 닥쳐 인류가 멸망 직전까지 간다는 내용으로 2억6,000만 달러의 제작비가 투입됐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