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예인에 너무 엄격"...제니 실내흡연 사과에 외신도 주목

"한국, 연예인에 너무 엄격"...제니 실내흡연 사과에 외신도 주목

2024.07.11. 오후 5: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한국, 연예인에 너무 엄격"...제니 실내흡연 사과에 외신도 주목
오센
AD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실내에서 화장을 받던 중 전자담배를 피워 논란이 된 데 대해 사과하자 외신이 이를 조명하며 한국 연예계 분위기가 너무 엄격하다고 지적했다.

10일(현지시간) CNN은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영상이 한국 전역에서 반발을 불러일으키자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제니가 담배를 피울 때 스타일리스트가 그의 얼굴 가까이에 있었고, 논란 직후 해당 영상이 삭제됐지만 인터넷에 퍼져 결국 소속사가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팝 스타들은 엄청난 대중의 감시를 받는다"며, 지난 3월 배우 이재욱과 열애 사실을 인정한 에스파 카리나가 팬들에게 사과한 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카리나는 이재욱과 열애설 보도 5주 만에 결별했다.

BBC 역시 "한국 연예인들은 이런 집중적인 포화를 맞는 데 익숙하다"며 "한국은 K팝 스타로 하여금 엄격한 도덕, 행동 규범을 지킬 것을 요구하고 어떤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다만, 한국에서 실내 흡연이 최대 1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되는 금지 행위라는 점도 덧붙였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한국의 스타들은 데뷔 전 수년간 엄격한 훈련을 받고, 데뷔 초기에는 흡연, 데이트, 욕설이 대부분 금지되는 등 높은 행동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