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회 10만 원어치?"…자갈치 시장 바가지 논란

"이게 회 10만 원어치?"…자갈치 시장 바가지 논란

2024.06.25. 오전 09: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게 회 10만 원어치?"…자갈치 시장 바가지 논란
보배드림
AD
부산 자갈치시장을 찾은 한 관광객이 생선회를 10만 원어치 구매했지만, 양이 터무니없이 적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부산 자갈치 시장에서 완전 바가지를 당한 것 같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작성자는 "자갈치 시장에 회를 먹으러 갔는데 저 두 개가 10만 원이었다"이라며 연어회와 흰살생선회가 조금씩 담겨 있는 스티로폼 용기 사진을 게시했다.

이어 "어느 정도 바가지는 예상하고 갔지만 순간 '너무 크게 당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연어 소(小)짜 5만 원인데 냉동이었다. 다른 하나는 지금 제철이라는 생선이라는데 방어 비슷한 거라고 했다. 이것도 소짜 5만 원"이라고 말했다.

작성자는 "1층에서 회를 사고 2층에 회 먹는 아무 식당에 들어갔다"며 "너무 이상해서 식당 사장님한테 '원래 이 가격에 이게 맞냐'고 죄송함을 무릅쓰고 물어봤다. 사장님이 어이가 없는지 쓱 보고는 '잘 모르겠다'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분 좋은 여행이었는데 마지막에 화가 난다. 그래도 2층 식당 매운탕은 맛있었다"며 "자갈치 시장 절대 가지 말라길래 안 가려고 했는데 가족들이 가자고 해서 이렇게 당하고 왔다"고 말했다.

작성자가 첨부한 결제 영수증에는 지난 22일 오후에 결제한 명세로 10만 원이 찍혀 있었다. 거래 품목 등은 적혀 있지 않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자갈치 시장 내 정직한 상인들을 위해 상호 또는 위치를 공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한편, 부산시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불편함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다음 달 1일부터 15일 특별 점검에 나선다. 주요 관광지 인근 업소를 대상으로 바가지요금 근절을 홍보하고, 식중독 예방을 위한 위생 관리와 친절도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