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에서 피 뚝뚝 흐르는데..."먹어도 된다"고 답변한 업체

치킨에서 피 뚝뚝 흐르는데..."먹어도 된다"고 답변한 업체

2024.06.24. 오전 08: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치킨에서 피 뚝뚝 흐르는데..."먹어도 된다"고 답변한 업체
ⓒ연합뉴스
AD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B사 제품에서 붉은 피가 뚝뚝 흘러내렸지만, 업체 측이 "피가 흐르는 치킨을 먹어도 된다"고 대응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 연합뉴스는 충남 공주에 사는 대학생 A씨가 지난 17일 저녁 시간에 B사의 닭다리 구이 제품을 배달시켜 먹었다가 이같은 일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A씨가 커다란 닭다리 하나를 몇 입 베어먹자 뼈에서 시뻘건 피가 흘러나오며 바닥으로 떨어졌다. 피의 양은 티스푼 하나 정도에 달했으며, 치킨의 빨간 양념과도 한눈에 구별할 수 있을 정도로 붉었다.

B사의 본사 확인 결과 치킨의 이물질은 피가 맞았다. 문제의 제품은 B사의 하청업체가 ▲165도에서 10분 이상 가열 ▲100도에서 10분간 스팀 가열 ▲90도에서 15분간 살균 과정을 거친 후 냉장 유통하고 매장에서 다시 오븐에 구워 판매하는 제품이었다.

이같은 과정을 거치면 치킨에서 생피가 흘러나오는 경우는 없지만, A씨가 먹은 제품은 닭 다리가 보통보다 커서 제대로 익지 않았거나 도계 과정에서 특이하게 뼛속에 피가 남아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일선 점포에서는 본사에 물어보라고 책임을 전가했고, 본사는 알아보겠다고 하더니 다음 날 오후 2시가 돼서야 "뼈에 남은 피인데 먹어도 된다"고 답변했다. A씨는 B사의 늦장 대응에 식어서 굳어버린 치킨을 먹지도 못하고 버릴 수밖에 없었다.

B사는 또 A씨의 환불 문의에 안된다면서 음식을 주문한 배달의민족(배민)에 알아보라고 했다. 그러나 배민은 제품을 판매한 점포 사장과 통화 후 "매뉴얼대로 조리한 제품이어서 환불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A씨가 언론에 제보하겠다고 말하자 바로 환불이 이뤄졌으며, 자신이 작성한 리뷰를 점포 사장이 삭제하고 A씨의 행태가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A씨는 "사람이 하는 일인지라 치킨이 덜 익을 수도 있고, 치킨을 잘 익혔더라도 피가 나올 수도 있고, 조리 과정에 실수는 언제나 발생할 수 있지만, 고객 대응은 다른 이야기다. 다들 어려운 시기에 많이 고생하시는 것을 알기에 멈추려 했으나, (치킨 점포) 사장님의 리뷰 블라인드 처리와 리뷰에 남긴 댓글에서 저를 향한 질책으로 인해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말했다.

B사 담당자는 언론 취재가 이뤄지고서야 A씨에게 연락해 치킨에서 피가 나오게 된 경위를 설명해 주고 먹으면 안 되는 제품을 먹으라고 잘못 안내한 데 대해 정중하게 사과했다.

또 고객센터와 일선 매장에서도 고객 응대에 차질이 없도록 다시 교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B사는 배민에 연락해 블라인드 처리한 A씨 리뷰를 복구토록 했고, 점포 사장도 A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