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대 횡령' 백광산업 전 대표, 항소심 집행유예

'200억대 횡령' 백광산업 전 대표, 항소심 집행유예

2024.06.20. 오후 12: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200억 원대 회삿돈 횡령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된 배수구 세정제 '트래펑' 제조사 백광산업의 김성훈 전 대표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감형받았습니다.

서울고등법원은 오늘(20일) 특정경제범죄법상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김 전 대표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엄벌이 필요하다면서도, 피해액이 모두 회복됐고 경영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대표는 백광산업 자금 229억여 원을 사적으로 사용하고 회계장부를 거짓으로 꾸민 뒤 회계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