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지하철 가장 시원한 곳은 '여기'..."최대 6도 차이 나"

여름 지하철 가장 시원한 곳은 '여기'..."최대 6도 차이 나"

2024.06.20. 오전 11: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여름 지하철 가장 시원한 곳은 '여기'..."최대 6도 차이 나"
ⓒYTN
AD
여름에 지하철에서 가장 시원하고 쾌적하게 머무를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

2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열차 내 냉기 흐름에 따라 온도가 가장 낮은 곳은 객실 양쪽 끝 교통약자 배려석 주변이다.

온도가 가장 높은 곳은 객실 중앙부로, 체감 온도 상태에 맞춰 열차 내에서 자리를 이동하면 쾌적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다.

냉방을 가동한 전동차 내부 온도를 측정한 결과 좌석 위치에 따라 2∼4도씩 차이가 나며, 승객이 많은 경우 최대 6도까지 차이가 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위를 느끼는 승객은 일반 칸보다 1도 높게 운영되는 약냉방 칸을 이용하면 된다. 약냉방 칸은 1·3·4호선에서는 4·7번째 칸이며 5·6·7호선은 4·5번째, 8호선은 3·4번째 칸이다. 2호선은 혼잡도가 높아 약냉방 칸을 따로 운영하지 않는다.

열차가 혼잡하면 객실 온도가 오르기 때문에 혼잡도를 확인해 덜 붐비는 칸을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공사 공식 애플리케이션(앱)인 '또타지하철'에서는 열차 내 혼잡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열차 승무원들은 평년보다 일찍 시작된 더위로 냉난방 불편 민원이 크게 늘면서 출퇴근 시간대에는 전 냉방 장치와 송풍기를 가동하는 등 적정 온도 유지를 위해 냉방 시스템을 조절하고 있다.

실제 지난 1∼14일 공사가 접수한 불편 민원 5만 9,386건 중 냉난방 불편 민원은 5만 1,145건으로 81.6%에 달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